공지사항

A NEW WORLD OF GLOBAL COMMUNICATION


교육 탈출… 해외유학 사상 최고치 기록

조회 4665

교육 탈출… 해외유학 사상 최고치 기록

작년 서울 초·중·고생 순수 해외유학 34% 급증

안석배기자 sbahn@chosun.com

입력 : 2005.03.29 18:20 28' / 수정 : 2005.03.30 06:36 14'

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초·중·고교 해외유학생이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사상최고를기록했다. 이는 중국·동남아권 지역으로 떠나는 유학생이 계속 증가하고,
영어권 국가로 단기유학(1~2년)을 떠나는 초등학생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. 또 ‘부익부 빈익빈’ 현상으로 유학을 보낼 여유가 있는 가정은 경제불황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.

◆1만 2317명 떠나=29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2004학년도(2004년 3월~2005년 2월)에 유학을 떠난 초·중·고생은 1만2317명으로 2003년(1만1546명)보다 6.7% 증가했다. 이 중 부모의 해외근무에 따른 유학과 이민 등을 제외한 순수 해외유학은 5928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33.9% 늘었다. 순수 해외유학은 초등학생(38.6%)과 중학생(25.8%), 고등학생(39.4%) 모두 큰 폭으로 증가했다.

유학 대상국가는 미국이 4818명으로 39.1%를 차지했으며, 이어 캐나다·중국·동남아·뉴질랜드·호주 순이었다. 호주와 뉴질랜드 유학생은 전년도에 비해 각각 6.0%, 31.6% 줄어든 반면,중국 유학생은 21% 증가했다. 동남아 유학생(855명)도 전년도에 비해 50.7% 늘었다.

◆왜 늘었나?=2~3년 전부터 서울 강남지역 등에서 초등학생들의 1~2년 단기유학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. 초등학교 3~4학년 때 영어권 나라로 어학연수를 떠나 중학교 입학시기에 맞춰 되돌아오는 유학패턴이다.
한 싱가포르 유학전문기관은 “학교교육이 제 역할을 못하는 상황에서 과도한 사교육비부담을 피해 유학을 문의하는 학부모들이 계속 늘고 있다”고 말했다.